귀걸이, 과거와 현재를 꿰다 - 대표 이미지

귀걸이, 과거와 현재를 꿰다

귀걸이, 과거와 현재를 꿰다

귀걸이, 과거와 현재를 꿰다
귀걸이는 과거에서 현재까지 인류가 성별을 불문하고 즐겨 착용한 장신구이다. 우리 역사에서 가장 오래된 귀걸이는 신석기시대의 것으로, 소수의 사람만이 착용할 수 있었다. 금속공예가 발달한 삼국시대에는 금과 은은 물론 수입 유리와 보석에 장인의 기술이 더해진 독특하고 아름다운 귀걸이가 등장하였다. 조선시대에는 왕족부터 천민에 이르기까지 남녀노소가 귀걸이를 즐겨 착용하였다. 그런데 귀걸이 착용을 위해 귀를 뚫는 행위는 ‘신체와 머리카락, 피부는 부모에게 받은 것이니 감히 상하게 하지 않는 것이 효의 시작이다’라는 유교 가르침에 반하는 일이었다. 오늘날 귀걸이는 현대인의 개성을 표현하는 장신구로써 널리 애용되며, 인체를 치장하는 하나의 예술적 조각으로 재인식되고 있다.
유형, 생년월일, 주소, 첨부파일로 구성된 매도신청 안내 테이블
전시구분 기획전시
전시기간 2021.07.16 ~ 2021.09.12
전시장소 전시1동  1층

전시유형

기타

전시소재

금속, 유리와 보석

키워드

귀걸이, 금속공예

귀걸이, 과거와 현재를 꿰다 이미지
귀걸이, 과거와 현재를 꿰다 이미지
귀걸이, 과거와 현재를 꿰다 이미지
귀걸이, 과거와 현재를 꿰다 이미지
0 / 0
연관 인물
공새롬 이미지
공새롬
장인/작가
권슬기 이미지
권슬기
장인/작가
김수연 이미지
김수연
장인/작가
김신령 이미지
김신령
장인/작가
김용주 이미지
김용주
장인/작가
김지민 이미지
김지민
장인/작가
김희앙 이미지
김희앙
장인/작가
김희주 이미지
김희주
장인/작가
엄유진 이미지
엄유진
장인/작가
오세린 이미지
오세린
장인/작가
오화진 이미지
오화진
장인/작가
이요재 이미지
이요재
장인/작가
이정화 이미지
이정화
장인/작가
이진아 이미지
이진아
장인/작가
홍지희 이미지
홍지희
장인/작가
연관 박물관 기록
글자
크기